쌍용건설, 리모델링 기존 파일 내력검증 신기술 특허

최정석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7 12:26:30
  • -
  • +
  • 인쇄
파일 지지력 확인 위한 기존 골조 활용 시험 공법
검증 비용·기간 절반 단축…전담 엔지니어 육성도
▲서울 송파구 오금아남 리모델링 아파트 투시도. (사진=쌍용건설)

 

리모델링 준공실적 1위 쌍용건설은 리모델링 관련 특허 등록을 완료하며 기술력에서도 우위를 보이고 있다.

최근 업계 최초로 개발한 ‘기존 파일 지지력 확인을 위한 기존 골조를 이용한 시험 공법’에 대해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이 공법은 리모델링 안전진단을 위해 필수적인 기존 파일(건물을 받치는 말뚝)의 내력 측정 시 파일의 중간 단면을 자르고, 그 공간에 유압기를 설치해 내력을 측정하는 공법이다. 기존 공법과 대비해 비용과 기간을 절반 이상 감축할 수 있어 주목되고 있다.

검증 비용도 기존의 기둥 주변에 구조물을 설치해 내력을 측정하는 반력체 설치공법이 철골제작비를 포함해 파일당 약 600만원이 소요된다. 반면에 특허 공법은 철골 설치가 필요 없고 기둥당 측정비용도 절반인 약 300만원에 불과하다. 검증 기간 역시 기존의 절반이면 된다.

예를 들어 반력체 공법으로 10개동 규모의 아파트 파일 내력 진단에는 약 12억원의 비용과 함께 철골 제작과 설치까지 5일 이상의 기간이 소요되지만, 특허 공법을 적용하면 6억원의 비용과 2~3일이면 가능하다. 이는 1개동에 설치된 200여개의 파일 중 10%인 20여개 파일 측정의 경우 계산이다.

또한, 내력 검사를 위해 단면을 자른 파일 복원 시 잘라낸 공간에 관을 씌워 철근과 콘크리트를 채워 넣음으로써 안정성까지 높여주는 ‘일석삼조’의 효과까지 얻을 수 있다.  

 

▲기존 파일 활용 지지력 검증 특허 공법 이미지.  (사진=쌍용건설)

무엇보다 쌍용건설은 이번 특허 외에도 리모델링 업계에서 압도적으로 많은 특허와 기술력을 이미 보유하고 있다.

쌍용건설이 취득 후 유지하고 있는 특허기술은 ▲무진동 암반파쇄기의 수평 굴착작업용 브라켓 장치 ▲공동주택 리모델링에서의 기둥 개설공법 ▲엘리베이터 지하층 연장운행을 위한 공동부 시공방법 ▲댐퍼를 이용한 지진 구조안전성 확보 ▲마이크로 파일을 이용한 개량형 언더피닝 공법 ▲소구경말뚝 및 하중전이프레임을 이용한 벽체존치 건축물 리모델링 ▲리모델링 시 공동주택의 단열완충재 바닥 시공방법 등에 달한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현재 시공 중인 서울 송파구 오금아남 리모델링 아파트에 특허 공법을 적용해 초기 사업비용과 공기를 크게 줄일 수 있었다”며 “향후 리모델링 시장에서 초격차 1위를 확고히 하고 차별화된 기술력을 확보하기 위해 기술개발에 적극 투자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쌍용건설은 올 상반기 경기도 광명 철산한신아파트와 서울 송파구 가락쌍용1차 리모델링등 약 1조 2,600억원을 수주했으며, 기존에 수주한 송파구 오금아남, 분당 한솔5단지, 평촌 목련3, 성동구 옥수극동, 동대문구 신답극동 등을 포함할 경우 총 1조8,857억원 규모의 물량을 확보하고 있다.

또한 국내 단지 전체 리모델링 1호 사업인 방배궁전 예가 클래식을 시작으로 2호인 당산 예가 클래식, 3호인 도곡동신 예가 클래식, 4호인 밤섬 예가 클래식까지 총 12개동 약 1,000가구에 달하는 리모델링 준공 실적을 보유해 국내에서 명실상부한 리모델링 1위를 지키고 있다.

[저작권자ⓒ today1.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