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서울 가로주택정비사업 첫 수주

김철호 / 기사승인 : 2021-11-01 17:23:04
  • -
  • +
  • 인쇄
부산·안양 이어 서울 홍은동 495억원 규모 '쾌거'
전국 29개 단지 수주 약 4조3천억원대 확보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355번지 가로주택정비사업 조감도. (사진=쌍용건설)

 

가로주택정비사업 분야에 지난 5월 처음 진출한 쌍용건설은 부산과 안양에 이어 서울에서도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처음으로 따내면서 쾌조를 보이고 있다.

쌍용건설은 지난 10월 30일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355번지 일원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위해 개최된 시공사선정 총회에서 조합원 72%의 찬성표를 받아 수주에 성공했다. 공사비는 495억원 규모다.

이에 홍은동 355번지 일대는 향후 지하 2층~지상 19층 3개동 총 187가구의 ‘더 플래티넘’ 아파트로 탈바꿈하게 된다.

쌍용건설은 오는 2024년 2월 착공, 2026년 5월 준공될 예정이며, 일반분양 가구수는 75가구다.

쌍용건설은 그동안 주택명가의 명성과 ‘더 플래티넘’ 선호도에 힘입어 올해 도시정비사업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

올해 3월 경기도 광명철산한신아파트 리모델링 수주를 시작으로, 5월 서울 송파 가락쌍용1차 리모델링, 5월 부산 태광맨션 가로주택정비사업, 6월 경기도 안양 삼덕진주 가로주택정비사업, 9월 부산 온천제2공영 일원 가로주택정비사업 10월 서울 홍은동 355번지 가로주택정비사업 등 을 잇따라 수주하면서 총 1조5,100억원 규모의 사업을 확보했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대규모 정비사업이 주춤하면서 규제가 적고 사업속도가 빠른 가로주택정비사업의 시장규모가 확대되고 있다”며 “가로주택정비 분야 진출 후 5개월여만에 서울 사업 수주 성과를 이뤄낸 만큼 앞으로도 서울 및 수도권과 광역시 중소규모 재건축 등 도시정비사업 시장을 공략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쌍용건설은 지금까지 재건축·재개발·리모델링 등 도시정비 분야에서 전국 29개 단지 약 2만6,500가구의 사업을 확보해 약 4조3,000억원 규모를 달성하고 있다.

 

[저작권자ⓒ today1.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