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의회 손종학 부의장, “옥동 은월마을 재개발 진행되어야”

박성민 / 기사승인 : 2021-09-30 17:20:04
  • -
  • +
  • 인쇄
옥동 은월마을 주민 및 시 관계자와 간담회 개최
▲ 울산광역시의회 전경

[today1=박성민 기자] 울산광역시의회 손종학 부의장은 30일 오후 4시 30분 제1부의장실에서 은월마을 주민 및 시 관계자 등 10여 명과 “옥동 은월마을 재개발 관련 주민 민원청취”를 주제로 간담회를 가졌다.

손종학 부의장은 “옥동택지지구 내 은월마을은 택지개발이 완료된 지역으로 관련 법상(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 기존 기반시설 및 주변 환경에 적합하도록 과도한 재건축을 지양하고 사업이 완료된 때의 현황을 유지하도록 규정하고 있어 지구단위변경은 사실상 불가한 사항이다.”며 “다만, 「도시 및 주거 환경정비법」에 따른 재개발사업 시행은 검토가 가능하여 시 관계자 및 주민들과 소통의 장을 마련해 서로 간의 이해를 돕고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간담회 개최이유를 설명했다.

오늘 간담회에 참석한 주민은 “30여 년이 흐른 은월마을은 주거와 생활환경 등이 노후화되어 많은 불편을 겪고 있으며, 인근 개발 사업 시행 등으로 소외감마저 느끼고 있다. 재개발 할 수 있는 방법과 절차를 다시 한번 모색해 달라.”고 요청했다.

시 관계자는 관계법 등을 주민들에게 설명하고, “지속적으로 은월마을 주민들과 협의를 통해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손종학 부의장은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을 통한 재개발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주민이 만족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관계부서 등과 함께 지속적으로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 울산시의회]

[저작권자ⓒ today1.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