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더리스 인천 : 경계를 넘어’

박성민 / 기사승인 : 2021-10-14 10:20:08
  • -
  • +
  • 인쇄
16일부터 두 달 간 ‘인천 시민의 날’기념 사진전 개최
▲ ‘보더리스 인천 홍보포스터

[today1=박성민 기자] 인천광역시는 제57회 시민의 날을 맞아 10월 16일부터 두 달 간‘보더리스 인천 : 경계를 넘어’라는 제목의 사진전을 인천시민애(愛)집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7월 인천 독립 40년을 기념해 진행된 인천 도시재생 사진 공모전에 시민들이 제공한 339장의 사진을 오래된 동네 모습과 재개발 현장, 높은 빌딩이 가득한 신도시, 공장지대, 푸른 바다, 갯벌, 해질녘 노을 등 주제별로 전시해 시민이 담아낸 인천 곳곳의 다양한 모습을 감상할 수 있게 구성했다.

특히, 이번 사진전은 인천의 청년들로 구성된 ‘인더로컬’이라는 청년 협동조합과 함께 기획한 점이 눈길을 끈다. 인더로컬 협동조합은 인천 원도심을 기반으로 인천의 매력을 알리는 로컬 매거진 ‘하이파이브 인천’을 집필하고 ‘개항장 재구성’이라는 전시를 진행한 바 있다.

인원제한 등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관람객 참여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전시관에 비치된 포토프린터를 통해 소장 사진을 바로 인화·전시할 수 있으며, 인스타그램에 관람 인증샷을 게재하면 인천의 대표 아이콘 105개가 그려진 포스터를 증정하는(선착순 100명에게) 증정하는 SNS 이벤트도 마련했다.

인천시는 사진전과 연계한 출사여행, ‘필름산책’도 함께 진행한다.

사진작가에게 수동필름카메라의 작동 원리를 배우고 개항장 일대로 출사여행을 떠나는 프로그램은 홈페이지와 포스터에 있는 QR코드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해당 프로그램은 총 2회 진행되며 참석인원은 세션 당 최대 7명으로 제한한다.

박재연 시 정책기획관은 “이번 사진전을 통해 우리가 사랑하는 인천의 모습을 함께 감상하고 인천의 새로움을 발견하는 즐거움을 느끼시기 바란다” 며 많은 관람을 부탁했다.

[뉴스출처 : 인천시]

[저작권자ⓒ today1.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