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주요뉴스

"벽지 훼손 등 집 수리, 집주인이 부담해야"

A 씨는 2020년 9월에 서울의 한 아파트를 반전세로 얻었다. 보증금 3억원에 월세 150만원에 그해 12월 바로 입주했다. 추운 겨울에 수도가 동파되기도 했지만 집주인이 수리해 줬다. 그렇게 2년을 지낸 A 씨는 다른 집으로 옮기기로 했다.그런데 이 과정에서 문제가 생겼다. 집주인이 보증금 3억원 중 100만원은 돌려주지 못하겠다고 했다. 집주인은 A

부영 ‘사랑으로’ 어린이집, ‘공공형’ 선정

부영그룹의 부영 ‘사랑으로’ 어린이집 5개 원이 2021년 공공형 어린이집으로 선정됐다. 올해 공공형 어린이집으로 선정된 곳은 충북 오창 7·8단지, 여수 웅천 2차, 제주 삼화 3차 어린이집 등 4개 원과 지난해에 이어 재선정 된 충북 진천 장관 1차 어린이집까지 총 5개 원이다. 공공형 어린이집은 정부에서 민간이나 가정, 법인단체 등이 운영하는 어린이

GS건설, ‘동해자이’ 견본주택 본격 분양

GS건설은 강원도 동해시 북삼동에 조성하는 '동해자이' 견본주택을 개관하면서 본격적인 분양에 나섰다.동해자이는 지하 3층 지상 최고 20층 9개 동 전용면적 84~161㎡ 670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전용면적 별로는 △84㎡ 600가구 △113㎡ 35가구 △115㎡ 31가구 △161㎡(펜트하우스) 4가구 등이다.청약은 오는 18일 특별공급을

분양

칼럼

대선 D-5개월…미신·주술에 빠진 대선판
왕(王)자 논란에 항문침 논란까지 대선 정국 국민의힘 경선후보간 주술 무속신앙 논란이 한창이다. 논란은 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의원간 경선토론에서 벌어진 설전 및 감정싸움에서 비롯됐다.윤석열 후보가 경선 토론에 수 차례 손바닥에 왕(王)자를 쓰고 나온 게 단초가 됐다. 이에 같은 당 홍준표, 유승민 후보는 물론 여권 대선후보들로
견본주택 유감
아파트 분양을 받기 위해 필수 요소처럼 수반하는 것이 견본주택(모델하우스) 방문이다. 최근에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온라인, 사이버 견본주택을 운영하는 추세다. 오프라인의 경우 방문객과 방역을 위해 사전방문 예약제로 진행하고 있다.우리나라는 예로부터 복덕방 문화가 존재했다. 말로 설명하기보다 직접 집을 보여주고 선택하게 했다. 현대 사회에서는 선분양 후시
콤플렉스를 부르는 ‘입툭튀’ 돌출입, 개선방법은
영국 밴드 ‘퀸’은 2018년 다시금 세계적으로 화제가 됐다. 대표 곡명을 타이틀로 하는 영화가 흥행하면서 영화 주연인 퀸의 메인보컬 프레디 머큐리가 주목을 받았다.프레디 머큐리는 빼어난 가창력과 음악성 외에도 돌출입으로 잘 알려져 있다. 모든 걸 다 가졌지만 얼굴에 콤플렉스가 있었고, 특히 구강구조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강 부위가 앞
[이완재의 촌철직언] 전두환 국가장 여부 논란 정답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국립묘지 안장에 대한 문제가 불거졌다. 이른바 전두환 국가장 여부에 대한 찬반 논란이다.논란은 지난 16일 국회 국정감사장에서 촉발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윤영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두환씨가 국가장 대장인가’라는 질문에 “국민의 보편적 상식선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즉답을 피해 에둘러 답했지만 누가 들어도 부정적인 뉘앙스가 강
[데스크칼럼] 이준석 녹취록 공개...봉숭아학당 수준 국힘
대선 정국 제1야당 국민의힘(국힘)이 요즘 때 아닌 진실공방과 심각한 지도부 내홍으로 시끄럽다. 당 대표와 대선 예비후보간 이른바 ‘윤석열 정리’ 논란을 두고 녹취록이 공개되며 진실검증 상황이 점입가경이다. 흡사 오래 전 공영방송 KBS를 통해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개그프로그램의 한 코너 봉숭아학당식 코미디가 펼쳐지고 있다. 논란
2021 여름 소묘
여름더위, 맹렬했던 폭염이 정점을 찍고 내리막길로 접어들었다. 계절의 시침이 입추, 말복 지나니 한낮 더위는 아직 여전하지만 아침저녁으론 제법 쌀쌀하다. 가을이 머지않았다. 코로나19 환란의 기세는 좀처럼 수그러들지 않고, 사람들의 위축된 심리와 피곤도도 임계점을 넘어선 모습이다. 델타 변이니 돌파감염이니 확산세에 또 다른 위험요소까지 첩첩산중이
쥴리 벽화 논란…풍자냐 검증이냐 이것이 문제로다
요즘 서울 종로 한 복판에 등장한 15m 길이의 대형 벽화 하나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름하여 ‘쥴리 벽화’ 논란이다. 쥴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유흥업소 접객원 출신이라는 루머에서 나온 이름이다. 야권의 유력 대선 주자인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를 향한 성 희롱적 문구와 그림으로 채워진 이 벽화 앞에서 보수단체와 여권 지지자들이 엉
복잡하고 험한 세상, 베란다에 열린 희망 한 알
요 며칠 30도를 육박하는 초여름 날씨가 기승입니다. 계절의 초침도 어느덧 절정의 여름을 향해 내달리고 있군요. 계절의 흐름과 상관없이 세상의 시계도 바삐 움직입니다. 하릴없이 먹는 건 나이고 늙음입니다. 유행가 노랫말 중 나이 든다는 건 늙어가는 것이 아닌 익어가는 것이라는 말이 있지요. 좋은 말입니다. 하지만 듣기만 그럴싸한 말입니다. 이 말의 속내인즉
부동산
분양
하자보수
현장
뉴스
쟁점